색다른 레트로감성 '돈의문
박물관 마을 추억의 음악다방'

돈의문 박물관.jpg

서울 종로구 송월길에 위치한 돈의문 박물관 마을. 그곳엔 여러 전시와 체험관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관심을 끄는 것은 추억의 음악다방이다. 영화 '써니' 나 런닝맨 '을지로 다방' 등에 나오던 예전에 다방은 음악을 듣고 커피를 마시던 지금의 카페 같은 장소이다.

 

그런 옛날 다방을 재현하여 만들어진 추억의 음악다방은 노래를 직접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한 음악을 틀어주며 소개해주는 DJ도 있다. 다방 내에서는 별도의 식음료를 판매하지는 않지만, 박물관 마을 내에 위치한 편익 시설에서 구매한 식음료들은 반입할 수 있다.

 

매주 금~일 운영하며 내부에는 총 500여 장의 LP판을 갖추고 있으며 'DJ 뮤직박스'가 조성이 되어 있다. 꽤 본격적으로 꾸며져 있으며 내부 또한 그 당시 물건들로 인테리어가 되어 있어 30~40대의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각 테이블에 놓여있는 메모지를 통해 듣고 싶은 노래와 함께 사연을 직접 신청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인데 DJ 타임 중에서는 마을 전관 방송을 통해 곳곳에서 방송을 청취할 수 있다.

 

박물관 마을은 매주 월요일에 휴관이며 10:00~19:00까지 관람할 수 있다. 또한 입장료가 무료이기 때문에 가족 나들이 장소로도 좋다.

 

앨리스 기자

팝핑북

popingbook

문화를 세계와 소통하는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