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금발머리, 검은 가죽 자켓 80년대 펑크록, 빌리아이돌

빌리 아이돌은 1955년 영국 출생이다. 그는 전형적인 펑크록 스타일인데, 찢어진 청바지와 치렁치렁한 목걸이, 가죽 벨트, 징 박힌 재킷, 짧은 금발 머리가 바로 그것이다.  

빌리 아이돌은 1977년 제네레이션X (Generation X) 싱글 앨범으로 데뷔했다.
대학교 2학교 시절 4인조 펑크록밴드 <첼시>에 기타리스트로 활동하지만 얼마 안 되어 베이시스트 토니 제임스(Tony James)와 함께 팀을 탈퇴하고, 보컬리스트 진 악토버(Gene October)와 17세 기타리스트 밥 앤드루스(Bob Andrews)를 영입하여 4인조 펑크록 밴드인 제네레이션X를 결성한다. 

그 후 빌리는 영국에서 펑크록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던 중 80년대 초 뉴욕으로 이주하여 세장의 앨범을 발매했다. 1981년 EP앨범 <Don’t stop>발표하는데 그 중 ‘Dancing with myself’가 좋은 반응을 얻었다. (EP앨범: 정규 앨범을 발매하기 전 정규앨범에 수록할 곡 3-4곡을 추려서 싱글 앨범처럼 내는 이른바 테스트용 앨범)

1982년 자신의 솔로 데뷔 앨범인 <Billy Idol>을 발표, 수록곡 중 ‘white wedding’이 빌보드 36위, 두 번째 싱글 ‘Hot in the city’가 빌보드 23위, 세 번째 싱글 ‘Catch my fall’도 빌보드 29위가지 진출하며 성공적인 데뷔를 한다.


이 앨범은 빌보드 6위까지 오르며 더블 플래티넘(200만장)을 기록했다.
1984년 발표한 앨범 <Rebel Yell> 수록곡 ‘Eyes without a face’로 인기를 끌게 되었다.

1986년에 발표한 세 번째 앨범 <Whiplash smile>에서도 ’To be a lover’(6위), ‘Sweet sixteen’(20위), ‘Don’t need a gun’(37위)의 히트곡을 내고 이 앨범 역시 차트 6위, 플래티넘(100만장)을 기록한다.

빌리.jpeg
빌리2.jpeg
빌리3.jpeg

그런데 1987년 희한한 경우가 발생했다. 데뷔 앨범 발매 이전에 발표했던 EP앨범의 스튜디오 버전에 수록되었던 ‘Mony mony’가 뒤늦게 히트하며 빌보드 정상에 올랐다.


그동안은 무명이라서 히트하지 않다가 인기가수가 되면서 나중에 인기를 얻게 된 것이었다.  ‘Mony mony’는 원래 2집 앨범 발표 후 1985년 유럽에서 리믹스 앨범이 발표되어 재수록 되었고, 미국에서는 라이브 버전으로 수록되어 1987년에 발표된 적이 있다. 미국에서 발표된  리믹스 앨범에서 이곡이 큰 인기를 끌면서 이 앨범이 차트 10위까지 오르며 역시 플래티넘 기록을 세웠다.

1990년 네 번째 앨범 <Charmed life>에서 ‘ Cradle of love’가 빌보드 2위에 오르고 또 한펀 플래티넘을 기록했다. 그러나 1993년 다섯 번째 앨범은 대실패로 끝나면서 그는 약물중독으로 인한 침체기를 보내게 된다. 2005년 12년 만에 6번째 앨범을 발표하고 현재까지 활동하는 것 같지만 우리나라에는 소식이 없다. 
 
비하인드 스토리로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터미네이터2>를 찍기 전에 인조인간 T-100의 역할로 어울리는 사람을 빌리 아이돌로 찍었는데 오토바이 사로고 무산됐다는 이야기가 있다.
  

강렬한 일렉트릭 기타, 시원한 드럼 비트와 어우러진 그의 샤우팅이 답답한 마음을 시원하게 뚫어준다.

 


글 네버엔딩
팝핑북
poping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