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armless ballerina (Brazil)

양팔 없는 발레리나 
비토리아 부에나

%E1%84%83%E1%85%A1%E1%84%8B%E1%85%AE%E1%

“우리는 장애 이상입니다. 그래서 꿈을 좇아야 해요.” 


그녀의 웃는 모습이 환하다.

선천적인 기형으로 팔 없이 태어난 
브라질의 16세 발레리나, 비토리아 부에나

부에나는 양팔이 없이 태어났지만 발레리나에 대한 꿈을 갖고 있었다. 이를 알게 된 물리치료사의 권유로 5살 때부터 발레를 시작했고 지금은 고향의 발레단 정식 단원이다.

처음에 팔이 없는 그녀가 무용수가 되겠다고 했을 때는 비현실적으로 보였다. 특히 그녀가 사는 브라질의 작은 마을에서는 장애가 호기심이 되는 곳이었다. 


부에노의 어머니는 처음 발레학원에 그녀를 데리고 갔을 때 5살의 그녀가 잘 적응을 할지 걱정이 되었다. 

하지만 부에노는 다른 사람보다 훨씬 더 피나는 노력을 했고, 16세가 된 올해 미나스 제라이스주에 있는 발레 아카데미의 정식 단원이 되었다. 부에노가 자신의 영상을 공개한 후 인스타그램 팔로우가 15만명이나 되었다. 그녀의 재능은 그녀를 인스타그램 스타로 만들었고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고 있다.    

“저에게 팔은 그저 디테일일 뿐이에요. 팔이 있는 것처럼 저는 눈으로 그것들을 따라가요. 팔이 꼭 필요하다고 느끼지 않아요 ”

춤을 통해 길러진 힘과 유연성으로 그녀는 발로 이를 닦고, 진열장에서 물건을 잡고, 화장을 한다.


“부에노는 손이 있어도 할 수 없는 것을 발로 하는 것들이 많이 있어요.”라고 부에노의 양아버지는 말한다.

부에노는 발레의 기술인 어젬블과 피루엣(한쪽 발로 서서 빠르게 도는 것)을 집중하면서 최근에 재즈와 탭도 연습하고 있다.

“우리는 장애 이상입니다. 그래서 꿈을 좇아야 해요.” 


그녀의 웃는 모습이 환하다.


글 네버엔딩 


팝핑북


popingbook문화를 세계와 소통하는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