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별로 바뀌는 셰프의 음식과 그 음식 이야기

22번째 애피소드 : 그때 그 시절
‘이준’셰프 어릴 적 그 시절 추억들를 요리로 담아 만든 코스요리

어렸을 때 장이 들어섰을 때 먹었던 뻥튀기, 소풍날 어머니가 싸주신 김밥, 재미있게 먹었던  청포도 봉봉 음료수, 운동회때 했던 박터뜨리기, 편식 했던 야채들……. 
어렸을 때 느낄 수 있었던 그 감정들을 요리에 담아내려 노력하신 ‘이준’셰프의 열정이 눈에 보이는 레스토랑 스와니예

스토리를 요리로 느낄 수 있다는 건 정말 나에게도 특별한 스토리요리 이었다.

익숙한 재료, 익숙한 맛으로 만들어낸 최상의 요리. 봉봉음료수로 만든 음식, 뻥튀기로 만든 음식, 달고나로 만든 음식 등 재미있고 즐거우면서도 한편으로 그 시절이 생각이 난다.


매장 : 스와니예(SOIGNE)
위치: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39길

취재 요리하는 기자 정 우진

요리1.jpg
요리17.jpg
요리18.jpg
요리14.jpg
요리5.jpg
요리15.jpg
요리16.jpg
요리11.jpg
요리8.jpg
요리9.jpg
요리6.jpg
요리12.jpg
요리10.jpg
요리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