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la Girls

훌라걸스

다운로드 (3).jpeg

우리 마음속에 간직하고 싶은 영화 훌라 걸스

1965년 일본 북부의 탄광촌. 일본에서는 점차 석탄 대신 석유를 사용하게 되면서 광산 산업이 내리막길에 접어든다. 후쿠시마현 탄광 마을에서는 마을을 활성화하기 위해 “최초의 하와이 마을”을 만들 계획을 세운다.

하와이 센터를 유치하기 위한 훌라 댄스를 배우기 위해 세련되고 아름다운 선생이 도쿄에서 내려온다. 그녀의 이름은 마도카.

 

훌라 댄서 모집 전단을 보고 있는 산아에와 기미코.

기미코(아오이 유우)는 탄광촌을 벗어나는 방법은 이것밖에 없다며 훌라를 배우기로 하지만 엄마가 반대한다. 이에 기미코는 집을 나와 댄스 교습소에서 생활한다. 

 

지방 탄광촌에서 훌라를 가르치는 것을 영 못마땅했던 마도카이지만, 훌라를 열심히 배우고자 하는 순수한 탄광촌의 딸들에게 점차 마음이 움직이고 자신의 열정도 서서히 찾아간다. 홍보를 위한 순회공연이 시작되고 탄광촌의 여인들은 처음의 긴장감은 사라지고 성공적인 훌라 공연을 한다..

 

하와이 센터를 세우고자 훌라 배우는 것을 사실상 탐탁지 않게 여기던 보수적인 마을 사람들도 성공적인 훌라 공연으로 마을이 명성을 얻자 긍정적으로 바뀌고 적극 지지하게 된다. 기미코의 어머니도.  

 

훌라의 동작은 모두 의미가 있다고 한다. 마치 수화를 하는 듯한 손동작과 부드럽고 우아한 팔의 움직임, 유연한 골반을 보고 있자면 마음도 차분해짐을 느낀다.  또한, 그들의 열정적인 춤사위와 무대에서의 밝고 즐거운 미소는 한 시름 놓게 한다. 영화에서 훌라와 우쿨렐레의 맑은 연주도 빼놓을 수 없다.

 

훌라를 통한 탄광촌의 부활 프로젝트. <훌라 걸스>는 재일교포 이상일 감독의 작품으로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으며 2007년 일본 아카데미 11개 부문을 수상했다. 

 

 

 

글 네버엔딩
 

팝핑북

문화를 세계와 소통하는 매거진popingbook